News
May 26, 2023
3409 Views

Ultra-Rare Pink Diamond,
경매에 출품돼 3,500만 달러 이상에 낙찰될 전망

“The Eternal Pink”

Images & Photos Courtesy of
Sotheby's

News
May 26, 2023
3226 Views

소더비(Sotheby’s)는 3,500만 달러(한화 약 464억1,909만8,143원) 이상에 팔릴 것으로 예상되는 10.57캐럿의 희귀한 핑크 다이아몬드를 경매에 부친다고 발표했다.

“영원한 핑크”라는 이름의 이 다이아몬드는 De Beers가 보츠와나 광산에서 발견한 지 4년 만에 경매에 나온 보석으로, 소더비는 이 다이아몬드는 “자줏빛 핑크” 색상을 띠고 있으며, 경매에 나온 다이아몬드 중 가장 가치 있는 다이아몬드라고 소개한다.

다이아몬드의 가격은 캐럿, 컷, 컬러, 선명도 등 네 가지 “C”에 따라 달라지는데, 이 다이아몬드는 투명도 측면에서 전문가들은 “내부적으로 완벽한” 등급으로 분류하며, 이는 흠이 거의 없고 흠이 있더라도 극도로 가까이 확대해야만 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한다. 마침내 이 다이아몬드는 fancy vivid”로 지정된 최고 등급을 받았으며, 이는 핑크 다이아몬드의 4%만이 달성할 수 있다.

최근 몇 년 동안 핑크 다이아몬드는 전 세계 핑크 다이아몬드의 대부분을 생산하던 호주 아길 광산의 2020년 폐쇄로 인한 공급 감소로, 가치가 급등하며 마그리트나 워홀의 작품보다 훨씬 더 희귀한 궁극의 걸작에 비견할 수 있다는 “The Eternal Pink”

이 다이아몬드는 이번 주말 홍콩에서 공개될 예정이며 두바이, 싱가포르, 제네바 등 여러 도시에서 전시된 후 6, 판매를 위해 뉴욕으로 돌아올 예정.

  • Diamond
  • Sotheby's
Particle Newsletter
이름이 입력되지 않았습니다.